'제21차 동북아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 회의 개최

기사입력 2018.11.22 13:1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장윤석)은 11월 22일부터 이틀간 서울 강서구 메이필드호텔에서 '제21차 동북아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 한·중·일 3국 전문가회의(이하 한·중·일 전문가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동북아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이란 중국, 한반도, 일본 등 아시아 대륙 동북부 지역의 국경을 넘어 장거리로 이동하는 미세먼지(PM10), 질소산화물(NOx), 황산화물(SOx) 등의 대기오염물질을 말한다.

이번 회의는 국립환경과학원을 비롯해 중국 환경과학연구원, 일본 대기오염연구 아시아센터(ACAP) 등 한·중·일 전문가 30여 명이 참석한다.

3국 전문가들은 동북아 장거리이동 대기오염을 개선하기 위한 공동 연구결과를 공유하고 향후 추진 방안을 논의한다.

이번 회의에서 한·중·일 전문가는 각국의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목록(인벤토리)의 최신 정보를 확인하고 '5단계(2018년~2022년) 2차년도 연구계획'에 대해 중점적으로 의견을 나눈다.

'5단계(2018년~2022년) 2차년도 연구계획'이란 한·중·일 3국이 2000년부터 시작한 '동북아지역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 공동조사 사업'의 5단계로 올해부터 2022년까지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의 지역 간 상호영향을 연구하여 규명하는 것이다.

또한, 배출량 목록(인벤토리) 자료의 최신화를 통한 배출원-수용지 관계(Source-Receptor Relationship) 모델링 계획 수립, 오염물질 장기 모니터링 측정 결과(측정 항목, 측정 지점)에 대한 상호 검토, 새로 도입될 분광식 광학원격측정 장비에 대한 논의(3국 측정지점 선정 등) 및 토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동북아지역 대기질 개선을 위해 '동북아지역 장거리이동 대기오염물질 공동조사 사업'에 3국 전문가들의 관심과 참여가 필요하다. 
<저작권자ⓒ메디콤뉴스 & www.medikom.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19386
 
 
 
 
 
  • 메디콤뉴스(http://www.medikom.co.kr)  |  설립일 : 2017년 03월 09일  |  발행인 : 윤성찬  |  501-040 경기 수원시 장안구 파장동 48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1499 / 대표전화:031-242-1409[오전9시~오후6시/도,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점심) I kimjemyung@naver.com 
  • Copyright © 2017 www.medikom.co.kr all right reserved. 
메디콤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