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가정용 태양광 인기…올해 설비용량 목표치 114%초과 달성

- 올해 1~10월 6만여 가구 신규 설치…앞서 2년간 설치 가구수 맞먹는 역대 최대 규모
기사입력 2018.11.20 01:5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아파트 베란다, 단독 주택 옥상 등에 설치하는 ‘가정용 태양광 미니발전소’가 인기다. 서울시는 올 한해(1~10월) 서울시내 총 6만여 가구가 가정용 태양광을 새롭게 설치했다고 밝혔다. 앞서 2년('16~'17년 61,004가구)간 설치 가구 수를 맞먹는 역대 최대 규모다. 설비용량은 33MW 규모로 시가 당초 세운 올해 목표치를 이미 114% 초과 달성했다. 
noname012.jpg
 

 서울시는 작년 11월 ▴100만가구 태양광 발전 보급(551MW) ▴설치가능한 모든 공공건물 부지에 태양광 보급(243MW) ▴시민참여 확대 ▴‘태양의 도시, 서울’ 랜드마크 조성 ▴도시개발지역 ‘태양광 특화지구’ 조성 ▴태양광 지원센터 설립 ▴태양광 산업 육성 등을 골자로 한 「2022년 태양의 도시, 서울」 종합계획을 발표하고, 올해 가정용 태양광 미니발전소를 6만6천여 가구, 29MW 규모로 공급한다고 밝힌바 있다. 

 서울시는 태양광 설치 과정을 개선하고 지원대상을 확대한 것이 올해 가정용 태양광 설치가 급증한 주요 배경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시는 5개 권역별 태양광지원센터를 통해 태양광 설치 신청부터 A/S까지 전 과정을 쉽고 빠르게 개선하고 지원대상도 어린이집, 경로당, 공동주택 관리동까지 새롭게 확대했다.
 시는 시민 누구나 쉽고 간편하게 설치 및 A/S 신청을 할 수 있도록 지난 3월 중순부터 5개 권역별 태양광지원센터를 설립·운영해오고 있다. 또 올해 4월부터는 시민 편의성을 위한 태양광 온라인 플랫폼 (http://www.sunnyseoul.com)도 구축했다. 

 특히, 초기 설치비 부담이 없고 발전량 미달 시 현금도 보상받을 수 있는 ‘태양광 대여사업’의 인기가 높아진 것도 확대에 영향을 미친 요인으로 시는 보고 있다. 태양광 대여사업은 업체에 신청해 설치비 없이 매달 돈을 내고 태양광을 대여하는 방식이다. 시의 보조금으로 대여료를 낼 수도 있다. 
 시는 '15년 아파트에 대한 태양광 대여사업(KW 당 60만원)을 지원해온데 이어, 올해는 전국 최초로 단독주택(KW 당 20만원)에 대한 대여사업도 시작했다. 대상은 월 평균 200kWh 이상 사용 가구다. 월 평균 300kWh 이상 사용 가구가 설치 시 효과적일 것으로 전망된다.
 이처럼 대여사업을 통해 전국 최대 규모인 449KW의 태양광 발전시설을 준공(11.1.)한 강남구 소재 아파트(1,070 세대)의 경우 월 47,165kWh의 전기를 생산해 계약기간인 7년 간 매년 9천 5백만 원의 공용부문 전기료를 절감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들 단지를 포함해 올해 서울시 지원을 받고 태양광을 설치한 공동주택은 총 12곳으로, 단지 설비용량은 2,519kW다. 300W급 베란다형 8천 4백 가구 이상 보급하는 효과를 보이고 있다.
 한편, 서울시는 내년부터 베란다 미니태양광 설치 가구당 개별 보조금이 축소돼 자부담이 늘어나는 만큼 태양광 설치에 관심 있는 시민은 올해 설치비 지원 사업이 종료되는 11월 30일(금)까지 서둘러 신청할 것을 당부했다. 

 신동호 서울시 녹색에너지과장은 “태양광 미니발전소 보급사업은 올해에만 6만 가구 이상이 설치해 ‘태양의 도시, 서울’을 향한 첫 발을 성공적으로 내디뎠다”며 “또한 지금까지 16만 가구가 설치해 효과가 검증된 사업으로, 시민들은 전기료를 절감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에너지 프로슈머로서 수익도 올릴 수 있어 적극적인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메디콤뉴스 & www.medikom.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8531
 
 
 
 
 
  • 메디콤뉴스(http://www.medikom.co.kr)  |  설립일 : 2017년 03월 09일  |  발행인 : 윤성찬  |  501-040 경기 수원시 장안구 파장동 48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1499 / 대표전화:031-242-1409[오전9시~오후6시/도,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점심) I kimjemyung@naver.com 
  • Copyright © 2017 www.medikom.co.kr all right reserved. 
메디콤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