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단체 공무원, 한자리에 모여 다함께돌봄 확대 결의

- 2018년 마을돌봄 사업 성과보고회, 부산에서 10월 30일 개최
기사입력 2018.10.31 11:0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19년부터 확대되는 ’다함께돌봄‘ 사업의 원활한 시행을 위해 10월 30일(화) 부산에서 ‘2018년 마을돌봄 사업 성과보고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각 지방자치단체 ‘다함께돌봄’ 사업 담당자 200여 명이 참석해 ‘19년 다함께돌봄센터 설치‧운영으로 초등학교 신학기 돌봄의 어려움을 완화해나갈 것을 다짐한다. 

 또한, 다함께돌봄센터, 공립형 지역아동센터를 설치하는 등 지역돌봄 활성화에 기여한 지자체 공무원 20명에게 보건복지부 장관표창을 수여한다.

 서울시, 부산시, 전북 익산시, 경남 창녕군에서는 다함께돌봄 사업을 통해 추진하는 초등 돌봄 모델을 발표하고 참석자들과 공유할 예정이다.

 ‘다함께돌봄’ 사업은 방과 후 돌봄이 필요한 모든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상시‧일시 마을 돌봄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취지로 ‘17년부터 시작되었으며, 앞으로 ‘22년까지 총 1,800개소가 신설*된다. 


 다함께돌봄센터는 공공시설*, 아파트 커뮤니티센터 등 지역 주민의 접근성이 높고 개방된, 안전한 시설의 가용공간 등을 리모델링하여 활용한다. 


 또한, 지역 내 자원봉사, 교육기부, 노인 일자리 사업 등 다양한 자원을 적극 활용하여 ‘지역 맞춤형 초등돌봄 체계’를 운영하는데 이 사업의 장점이 있다. 

 초등돌봄 공백은 학부모의 일과 육아 병행을 어렵게 하여 여성의 경력 단절과 자녀의 방과 후 학원 이용 주요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다함께돌봄’ 사업 확대를 통해 지역 특성에 맞는 돌봄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영유아 대비 부족*한 초등돌봄 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다함께돌봄’센터는 올해 10월 현재 서울 노원구, 부산 사하구, 전북 익산시, 경남 창녕군 등에서 12개소가 운영되고 있으며, 연말까지 총 20개소에서 돌봄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각 지자체는 ‘19년 다함께 돌봄센터 200곳의 정상적인 개소(開所)를 위해 공간 마련, 운영계획 마련 등 시행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한 ‘19년 예산안 확정 후, 각 지역 별로 구체적인 사업계획을 확정하여 초등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한 첫발을 내딛을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양성일 인구정책실장은 마을돌봄 사업 성과보고회 개회식에서 축사를 통해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해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에 범정부적 역량을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또한 “각 지자체가 중심이 되어 지역 여건에 맞는 통합적인 돌봄체계를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메디콤뉴스 & www.medikom.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0555
 
 
 
 
 
  • 메디콤뉴스(http://www.medikom.co.kr)  |  설립일 : 2017년 03월 09일  |  발행인 : 윤성찬  |  501-040 경기 수원시 장안구 파장동 48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1499 / 대표전화:031-242-1409[오전9시~오후6시/도,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점심) I kimjemyung@naver.com 
  • Copyright © 2017 www.medikom.co.kr all right reserved. 
메디콤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